fbpx Skip to content

조직 생산성 극대화를 꿈꾸는 기업을 위한 최고의 전략 1가지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을 위한 Best solution
thumb_230504_01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은 인력을 늘렸을 때, 오히려 ‘조직 생산성 저하’라는 역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원인은 구성원간 마찰이 발생하거나 사기가 떨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현상이 지속될수록 프로젝트나 프로세스에 병목 현상(bottleneck)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급격한 성장 속도에 맞춰 인력을 너무 빨리, 혹은 너무 많이 확장했을 때 이런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은 ‘효율성’이 아닌 ‘생산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직 생산성은 동일한 작업량으로 더 많은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때에는 반드시 성장통이 수반됩니다. 이를 슬기롭게 이겨나가기 위해서는 효율성을 개선하고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높은 생산성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인재와 기술, 문화의 올바른 조합이 필요합니다. 즉, 문화가 생산성을 지원하도록 투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성장 단계에서 수익 성과와 같은 키워드에 매몰되면 이런 중요성을 등한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글에서는 조직 생산성 극대화를 고민하는 기업을 위한 최고의 전략을 소개합니다.

조직 생산성 컨트롤이 필요한 이유

소규모 회사의 직원을 올바르게 배치하는 것은 관리자들의 주요 과제 중 하나입니다. 인력은 생산에서 고객 관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칩니다.

생산성 부족은 수익 감소로 이어지며, 경우에 따라 비즈니스 운영 자체가 힘들어지는 상황이 오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인력이 생산성에 비례한다고 생각합니다. 일할 사람이 많을수록 프로젝트를 더 빨리 완료하거나, 더 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우리 속담에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많은 직원들이 자신이 숙련된 업무나 전략적인 작업이 아니라, 타인과 엮여있는 일, 말하자면 ‘일에 관한 작업’에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고 하죠. 미국, 영국, 호주, 프랑스, 독일, 일본 등 9,615명의 지식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일을 위한 일’에 58%의 근무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업이 생산량과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최적의 인력 수는 기업과 산업에 따라 다릅니다. 4Hoteliers는 노동 생산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을 4가지로 요약해 공개한 적이 있습니다.

  • 직원 수준별 산출물에 대한 철저한 조사
  • 효율성 향상을 위한 직원 교육
  • 생산 주기에서 불필요한 단계를 줄이기 위한 워크플로우 개선

인력 대비 생산성 향상에 실패한 사례

공유 작업 공간 스타트업 ‘WeWork’는 급격한 인력 증가로 생산성 저하의 위기를 겪은 적이 있습니다. 원인은 직원들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데에 있었습니다.

모든 직원들이 협업과 소통의 달인인 것은 아닙니다. 적극적인 직원들이 있는가 하면, 일부 직원들은 혼자 일하는 것을 더 선호합니다. WeWork는 두 집단의 차이를 조율하는 데에 실패했습니다. 조직 컨디션이 악화되면서 일부 직원들이 해고되는 등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반면, ‘Uber’는 달랐습니다. 직원 설문조사를 통해 직원의 집중 시간과 생산성 사이에 강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죠. Uber는 직원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협업하고, 성과를 높이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정보와 지원을 결합하는 전략을 채택했습니다. 누군가와 잘 지내기 위해서는 서로의 노력이 필요하기에, 공동 작업에 대한 통찰력과 팁을 공개했죠. 전사적 회의나 커뮤니케이션, 관리자 개발 리소스 및 직원 뉴스레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게 배치했습니다.

조직 생산성 올바르게 이해하기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는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은 인력 운영의 유연성이 중요한 과제입니다. 사업의 핵심 부분이 아닌 지원 영역의 경우 과감하게 아웃소싱으로 결정하거나, 전문가의 지원을 받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핵심 가치에만 집중하는 방식으로 프로세스와 구조를 단순화할 수 있습니다.

소규모 자치 조직

특히, 최근에는 소규모 인력 운영에 대한 주목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를 ‘소규모 자치조직’ 중심의 회사 운영 규칙이라고 부릅니다. 남다른 목적의식과 운영 원리, 조직문화를 가진 기업들은 이런 커뮤니티 특성을 잘 활용하여 기업을 이끌어 갑니다.

고어텍스로 유명한 고어앤어소시엇츠(W. L. Gore & Associate)는 과학기술을 통해 생활수준을 높이는 신상품을 개발하고 이윤을 추구한다는 목적의식이 명확한 기업입니다. 또한 소규모 인력 운용에 수평적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소집단 속에서 직원들이 인간적 관계를 형성하면, 조직이 문제 없이 운영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12,000명 이상의 어소시에이트와 강력한 팀 중심 문화를 통해, Gore는 연간 45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해왔습니다.

조직 생산성에 대한 새로운 이해

많은 이들에게 ‘조직 생산성’이 ‘조직의 생산성’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자연스럽게 조직태만이 낮은 생산성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죠. 하지만 조직 생산성은 노동시간 혹은 노동자 수를 토대로, 부가가치를 측정하는 개념입니다. 즉, 노동 외에도 다양한 생산요소가 가치 창출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각자도생의 사회는 협력하는 사회에 비해 당연히 생산성이 낮습니다. 구성원의 자율과 재량을 강조하는 조직에서 협력이 더욱 활성화된다면, 효율만을 강조하는 위계적 조직보다는 생산성이 강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이클 슈만은 노동자의 삶의 질이 향상되는 전략이 생산성 향상 모델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 경제에서 생산성은 경쟁력 제고와 임금 인상 억제를 위한 기업의 정치적 수사로 사용된 경험이 많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투입된 인건비 대비해서 수익이 나오지 않은 것을 직원의 능력 부족으로 돌리는 것이죠. 그렇다면 일을 많이 하는 것으로 무조건 생산성이 향상될까요? 생산성과 행복의 긍정적 관계는 반드시 존재합니다. 구성원 개개인의 숙련도를 인정하고 자율적이면서도 인간적인 조직 환경이 강조된다면, 무리한 인력 확충 없이도 생산성은 반드시 개선될 수 있습니다.

조직 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최고의 전략

잠깐, 알고 계셨나요?

가공 식품을 많이 먹거나 건강에 해로운 음식을 먹는 것은 생산성과 산출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직원들이 잘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가장 쉬운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을 만나보세요! 매일 아침 셰프가 정성껏 만든 맛있는 점심으로 Power up된 오후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 함께 읽기: 구성원의 성장을 위해 ‘플레이팅’ 도입했죠

밥 같이 먹는 직장, 어떠세요?

일부 전문가들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의 조직 생산성 저하의 원인을 여러가지로 분석해왔습니다. 그 중 플레이팅이 제시하는 조직 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최고의 전략을 소개합니다.

비대면 근무 환경이 활성화되면서 우리는 휴식과 사교를 나누지 않고도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동료들과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없다면,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잘못된 의사소통은 회사의 기능을 손상시키는 악영향으로도 연결될 수 있습니다. 보통 원인은 자신의 R&R이 명확하지 않거나, 다른 목적으로 일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있습니다. 구성원들이 스스로에게 주어진 요구사항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해야 할 일을 완료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 서비스는 직장의 작은 공간에도 식사 공간을 만들어 구성원들이 함께 점심시간을 즐길 수 있습니다. 구성원들과 슬랙, 잔디 등 협업 툴 속에서만 만나고 계시지는 않은가요?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을 이용하는 것은 직원들이 함께할 수 있는 ‘라운지’를 만드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플레이팅 서비스가 더 궁금하다면?

많이 보는 글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논현 키친 중식파트 윤재인 셰프, CR/Sales팀 박인재 팀장 인터뷰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베테랑 인사팀장들이 하는 생각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플레이팅이 제안하는 해결법까지!

최근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