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kip to content

점심시간 200% 활용법

점심시간 완벽 솔루션, 플레이팅
thumb_230630_01

점심시간이 1시간인 이유는 뭘까요? 많은 회사가 점심시간을 1시간으로 정해둔 이유는 근로기준법 때문인데요. 근로기준법 제54조에 따르면 사용자는 근로 시간이 4시간인 경우 30분 이상, 8시간인 경우 1시간 이상의 휴게시간을 근로자에 제공해야 합니다. 통상 하루 8시간을 근무하는 직장인에게는 1시간의 점심시간이 보장되는 것이죠.

하지만 점심시간 1시간은 너무 짧게 느껴집니다. 리서치 기업 엠브레인에서 진행한 직장인 관련 설문조사에서 ‘점심시간은 식사 이외의 다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79.4%의 직장인이 ‘충분하지 않다’라고 답했습니다. 반면 점심시간이 다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20.6%에 그쳤죠.

여러분의 점심시간은 어떤가요? 점심시간을 보내는 방법은 저마다 가지각색이지만, 많은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을 짧게 느낀다는 것에는 공감할 겁니다. 그래서 준비한 ‘1시간의 점심시간을 200% 활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지금 바로 소개합니다!

점심시간 어떻게 쓰고 있나요?

오전 업무 후 찾아오는 점심시간은 마냥 반갑습니다. ‘와 점심시간이다!’ 모니터를 바라보며 어느새 굽어버린 허리를 펴고 잠시 한숨 돌릴 수 있는 시간이죠.

직장인들에게 점심시간의 의미를 묻는 설문조사 결과 ‘점심은 식사를 하는 동시에 휴식을 취하는 시간’이라는 답변이 74%로 가장 높았습니다. 연령과 직급, 재직 기간과 상관없이 쉬는 시간이라는 인식이 강하게 나타났죠. 직장인들에게 점심시간은 단순히 밥만 먹는 시간이 아닙니다. 바쁜 업무에서 잠시 벗어나 동료들과 수다를 할 수 있는 시간이며, 개인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귀중한 휴식시간이죠.

점심시간 어떻게 쓰고 있나요? 바쁜 업무 때문에 휴식은 커녕, 점심시간에도 업무를 하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기계가 아닌 이상 하루 종일 같은 수준의 생산성을 유지하기는 어렵습니다. 하루 8시간 쉬지 않고 모니터 앞에 앉아 있다고 높은 업무 생산성이 발휘되는 것은 아니죠. 든든한 점심 식사를 하고 한차례 쉬면서 재충전 할 수 있도록 잠시 의도적인 쉼을 찍을 수 있어야 합니다.

점심시간 잘 쓰는 사람은

아마존 베스트셀러인 <REST>의 저자 알렉스 방은 휴식과 생산성의 상관관계를 연구했습니다.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가 되려면 1만 시간의 연습과 1만 2500시간의 휴식, 그리고 3만 시간의 잠이 필요하다.”라고 이야기하며 업무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1만 시간의 연습과 더불어 양질의 휴식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죠.

이제는 업무시간의 양으로 승부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일을 잘 한다는 말은 더 이상 일을 많이 한다는 뜻이 아닌,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면서도 ‘덜 일하고 더 쉰다’는 의미가 되었습니다. 점심시간을 활용해, 잠깐의 쉼을 취한다면 회사와 직원 모두의 업무 생산성과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점심시간을 잘 쓰는 사람은 잠시 쉼표를 찍고, 온전한 휴식을 취하는 사람입니다. 그럼 점심시간을 휴식시간으로 알차게 활용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합니다.

  • 가벼운 산책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에서는 산책과 업무 생산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루 30분의 산책을 진행하게 한 후, 업무 수행능력을 평가했죠. 그 결과 산책을 한 직장인들이 그렇지 않은 직장인들보다 높은 업무 생산성을 가진다고 밝혀졌습니다.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긴 시간 모니터 앞에 앉아있습니다. 업무의 압박과 긴장으로 피로감을 느끼며, 실제 뇌와 신체는 지쳐가죠. 이때 산책은 신선한 공기, 자연의 소리, 풍경 등 뇌에 긍정적인 자극을 제공합니다. 이는 긍정적인 기분으로 이어지겠죠. 점심시간을 활용해 가벼운 산책으로 잠시나마 신선한 바깥공기를 마시며 오후 업무를 위한 재충전, 어떨까요?

  • 동료와의 커피챗

미국의 한 대형 은행 콜센터의 경영진은 각 팀마다 성과가 차이 나는 이유가 궁금했습니다. 여러 가지 분석 끝에 발견한 결정적인 차이는 ‘구성원들 간의 스몰 톡’이었습니다. 업무 성과가 좋았던 팀의 경우, 같이 점심 식사를 하고 틈틈이 대화를 하며 고된 감정 노동에 대한 위로를 서로 주고 받았죠. 고객을 응대하는 노하우도 공유했습니다.

업무적이든 개인적이든 동료와의 긍정적인 소통은 ‘즐겁고 일하고 싶은 직장’의 한 요소이기도 합니다. 점심 식사 후 짧은 대화를 나누는 것이 사소한 일 또는 오히려 시간 낭비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오후 업무 시간을 더욱 알차게 쓸 수 있는 방법인 셈이죠.

  • 개인 시간

요즘 MZ 직장인들 사이에서 ‘자기 계발’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갓생(’갓(God)’과 ‘인생(生) 합친 신조어)살기’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질 정도로, 공부와 일, 취미 등 철저한 자기관리형 라이프스타일이 이목을 끌고 있죠.

잡코리아는 MZ세대 직장인 182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자기 계발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6.5%가 ‘요즘 공부하거나 자기 계발 하는 것이 있다’라고 답했죠. 점심 식사 후, 남는 휴식시간을 이용해 자기 계발에 몰두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또는 취미활동으로 활용할 수도 있죠. 내가 좋아하는 활동으로 점심시간에 나만의 휴식을 취해보세요.

점심시간 완벽 솔루션, 플레이팅

점심시간을 통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싶지만, 1시간의 점심시간은 짧기만 합니다. 점심시간 풍경을 떠올려볼까요? 12시가 되자마자 서둘러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합니다. 사무실 근처 식당은 사람들이 많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죠. 한참을 기다린 후 자리에 앉아 식사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합니다. 양치할 시간이나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찾을 새도 없이 점심시간은 끝나있죠. 이럴 때, 점심시간을 200% 활용할 수 있는 완벽한 솔루션을 소개합니다.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활용하면 점심 식사 후, 약 40분의 시간을 온전한 휴식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직장인들에게 점심시간은 1분 1초가 중요하죠. 플레이팅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하면 점심시간 40분이 늘어납니다. 점심 식사 배송부터 세팅, 뒷처리까지 플레이팅에서 모두 대신해 드리기 때문이죠. 식사시간은 사실 단 20분이면 되니까요. 이후 시간은 온전히 나만의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죠. 점심시간이 1시간 30분 주어진 것 같은 효과가 있어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쿼터백은 직원들을 위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이는 직원들의 높은 만족도로 이어졌죠. 쿼터백의 구성원들이 플레이팅 서비스에 환호했던 가장 큰 이유는 점심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사무공간에 점심 식사를 차려주고, 치워주는 점심 구독 서비스이기 때문에 점심 식사가 단 20분이면 끝났죠. 점심 식사가 간편하게 끝나니까 직원들은 사무실 근처 여의도 공원을 산책하거나, 백화점에 잠깐 들리는 등 점심시간을 개인 시간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쿼터백은 플레이팅의 서비스로 달라진 점심시간의 풍경과 오후 업무의 높은 효율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습니다.

📌일단 이용해 보실 것을 강력 추천드립니다ㅣ쿼터백 고객사 인터뷰 – Click!

세무법인 더봄은 직원들의 즐거운 점심시간을 위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플레이팅에는 미슐랭 및 특급호텔 출신의 셰프팀이 있습니다. 유명 셰프가 당일 새벽 직접 요리한 음식을 플레이팅의 운영 매너지가 점심시간 사무실로 배송해 드리죠. 실력 있는 셰프들의 요리로 맛은 당연히 보장됩니다. 플레이팅의 셰프단은 매달 메뉴 기획회의를 진행합니다. 이미 700여 가지의 다양한 메뉴 레시피를 보유하고 있지만, 월드푸드와 SNS에서 핫한 트렌디한 요리 등 새로운 레시피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죠.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을 사무실에서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어 직원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았습니다.

세무법인 더봄의 한 구성원분께서는 “점심시간이 늘어나서 너무 좋아요! 식사를 간편하게 할 수 있게 되어 점심시간에 산책을 하거나 자유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죠. 시간 절약과 함께 메뉴 고민, 식당 고민이 사라지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어 너무 좋아요.”라는 긍정적인 피드백을 전해주셨습니다.

1시간 남짓의 짧은 점심시간. 메뉴 고민으로 번거롭고 귀찮은 점심시간. 점심 메뉴 고민 대신 직원들이 든든한 점심 식사 후,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세무법인 더봄의 지속적인 성장 비결 아닐까요?

📌 좋은 인재 확보에 큰 도움이 되었어요ㅣ세무법인 더봄 고객사 인터뷰 – Click!

이미 많은 잘 나가는 기업들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직원들에게 마음 편하고 여유로운 점심시간을 제공하는 것, 사소해 보이지만 중요한 일입니다. 점심시간을 200% 활용할 수 있는 플레이팅의 서비스를 통해 행복한 점심시간, 즐거운 점심시간을 만들어 보세요!

플레이팅 서비스가 더 궁금하다면?

많이 보는 글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논현 키친 중식파트 윤재인 셰프, CR/Sales팀 박인재 팀장 인터뷰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베테랑 인사팀장들이 하는 생각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플레이팅이 제안하는 해결법까지!

최근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