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kip to content

런치플레이션을 극복할 수 있는 완벽한 해결책

런치플레이션 해결사, 플레이팅
thumb_230616_01

치솟는 점심값…! 날이 갈수록 오르는 점심값은 직장인들에게 큰 부담입니다.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직장인들의 지갑 사정은 비상이 걸렸죠. 이에 직장인의 지출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점심 복지’가 직장인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런치플레이션을 극복하기 위해 임직원의 점심 복지를 챙기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죠. 우리 회사 구성원들을 위해 점심 복지를 제공하고 싶지만, 구내식당을 설비하긴 어려워 망설이셨다고요? 현재 심각한 런치플레이션 상황을 대비할 수 있는 해결책, 플레이팅이 답해드립니다.

런치플레이션, 점심값이 무섭다

고물가 흐름 속 점심값 1만 원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점심과 인플레이션을 합친 ‘런치플레이션’ 이라는 합성어도 등장했죠.

서울 송파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A 씨는 “동료들과 점심 식사 하고 커피 한잔 마시면 점심값으로만 1만 5천 원이 나온다”라며 푸념합니다. 서울 강남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B 씨의 상황도 비슷하죠. “예전에는 8천 원이었던 찌개 정식이 이제는 1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올랐다”라고 이야기하며 이제는 도시락을 싸와야겠다고 다짐합니다.

🍽️ 여의도 A식당
-된장찌개 9,000원
-두루치기 10,000원
🍽️ 강남 C식당
-제육볶음 9,000원
-김치찌개 11,000원
🍽️ 여의도 B식당
-돈까스 정식 12,000원
-알밥 정식 11,000원
🍽️ 강남 D식당
-부대찌개 11,000원
-부대볶음 12,000원

출처: 플레이팅 자체 오피스 인근 점심 가격대 리서치, 2023년 6월 기준

실제 서울 지역의 사무실 근처 점심값을 조사했습니다. 급격히 오른 점심값을 체감할 수 있죠. 치솟은 점심값은 통계로도 증명됩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1월 발표한 가격정보 포털 ‘참 가격’에 따르면 서울의 올 1월 비빔밥 평균 가격은 전년 동기(9,192원) 대비 약 8.7% 올라 1만 원이 됐으며, 냉면 가격은 1년 새 9.0% 오르면서 평균 1만 692원이 됐습니다.

점심 메뉴로 비교적 저렴한 김치찌개는 7,654원, 짜장면 6,569원, 칼국수 8,615원으로 크게 올랐죠. 직장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메뉴인 부대찌개는 8,000원에서 1만 원으로 갈비탕은 1만 원에서 1만 3,000원으로 올랐습니다.

식신 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직장인의 점심 평균 식대는 1인당 9,633원으로 나타나 1년 전 (8,302원)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6% 나 올랐다고 합니다. 특히 서울지역은 1만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죠.

가파른 점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직장인들은 점심 한 끼에 평균 1만 원 이상 지불해야 하고, 여기에 커피 한잔 곁들이면 1만 5천 원 이상을 지출해야 합니다. 휴식시간이 되어야 할 점심시간. 유리지갑 직장인들에게는 두려운 시간이 되어 버렸죠.

런치플레이션 직장인들의 선택은?

최근 인크루트가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점심값 부담을 얼마나 크게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절반 이상인 56%가 ‘매우 부담’ 된다고 답했습니다. ‘약간 부담’도 39.5%를 차지했죠. 무려 95.5%가 점심값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것입니다.

점심을 늘 사 먹어야 하는 직장인들은 치솟는 물가를 감당하기 어려워, 편의점으로 향하거나 도시락을 싸오는 분위기입니다. 최근 유튜브에서 ‘도시락 레시피’ 콘텐츠가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죠.

편의점 4사 도시락 판매량은 전년대비 대폭 증가했습니다. CU 편의점의 도시락 매출은 지난 두 달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5% 증가했습니다. 이외에 이마트 24, GS, 세븐일레븐 3사 편의점의 매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거의 절반 가까이 매출이 증가한 것입니다. 사무실이 밀집해 있는 오피스 상권의 매출은 특히 더 많이 증가했습니다.

점심값 부담에 도시락을 싸오거나, 가성비 도시락을 택하는 직장인들의 모습도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매번 도시락을 싸오기엔 번거롭죠. 자주 먹는 편의점 도시락도 질려, 편의점 근처에 가기도 싫어집니다.

런치플레이션, 회사 차원에서 복지로 접근해야..

직장인들은 어떤 점심시간을 원할까요? 입맛은 개개인마다 다르겠지만, 보통 점심 식사를 나가서 해결해야 하는 직장인이라면 이 조건을 놓칠 수 없을 것입니다. 첫 번째, 만 원보다는 저렴했으면. 사무실 근처 점심값은 훌쩍 올라 1만 원이 넘습니다. 여기에 커피 한잔 곁들이면, 한 달 식비가 너무 부담되죠. 만원 내에서 점심 식사가 해결되길 바랍니다. 많은 직장인들이 가성비 도시락을 찾는 이유이죠. 두 번째, 메뉴 걱정은 그만하고 싶어요. 매일 반복되는 메뉴 고민은 직장인들에게 스트레스입니다. ‘오늘은 도대체 어디서 뭘 먹어야 할까?’ 쓸데없는 메뉴 고민에서 해방되고 싶죠. 세 번째, 기왕이면 건강까지 챙길 수 있기를… 직장인에게 점심 식사는 오후 업무를 위한 에너지원입니다. 직장인들은 든든하고 건강한 점심밥을 먹고 싶어 합니다

직원들이 원하는 점심 복지를 제공한다면 직원들의 애사심은 더욱 샘솟지 않을까요? 심각한 런치플레이션 문제, 기업은 회사 차원의 복지로 접근해야 합니다. 직원들의 점심값 고민 해결을 위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활용해 보세요!

📌 건강한 점심시간, 플레이팅과 함께 하세요 – Click!

01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

플레이팅은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이라는 슬로건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미슐랭 및 특급호텔 출신의 전문 셰프단이 당일 새벽에 직접 조리한 음식을 사무실로 배송해 드리고 있죠. 고객사별로 점심시간에 맞춰 케이터링 형태로 식사를 세팅해 드립니다. 임직원이 오롯이 ‘점심 식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식사 후 뒷처리까지 플레이팅이 대신해 드립니다. 구내식당을 설비하지 않아도, 합리적인 가격에 완벽한 점심 복지를 운영할 수 있죠.

02 플레이팅이 많은 기업의 사랑을 받는 이유

플레이팅의 고객사인 쿼터백은 직원들을 위한 점심 복지를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죠. 쿼터백의 직원들은 사무실이 여의도에 있는 탓에 매일 붐비는 주변 식당가에서 식사를 해야 했습니다. 식사 후, 사무실에 복귀하면 점심시간은 끝나버렸죠. 결국 상당수의 직원들은 근처 편의점에서 대충 끼니를 해결해야 했습니다.

쿼터백은 직원들에게 양질의 점심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활용했습니다. 셰프가 요리하는 맛있고 건강한 점심 식사를 즐길 수 있어 구성원들의 플레이팅 서비스 만족도가 아주 높았고, 이는 회사 생활의 만족도로 이어졌다고 합니다.

📌 일단 이용해 보실 것을 강력 추천드립니다ㅣ쿼터백 고객사 인터뷰

핀테크 보안 기업 ATON(아톤)은 직원들의 점심값 고민 해결을 위해 플레이팅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사무실 근처에 식당이 많지 않고 심지어 비싸다 보니 아톤 구성원들은 점심 식사 고민을 경험했습니다. 플레이팅의 서비스 도입 후, 직원 만족도는 아주 높았죠. 심지어 회사의 임원 분들도 손님이 방문하면 플레이팅 서비스를 보여주며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아톤은 사무실을 여의도로 이전하게 되면서 플레이팅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사무실 근처의 식당은 점심시간 대기가 엄청났고 점심 물가도 엄청났습니다. 아톤은 플레이팅 점심 구독 서비스를 활용해 런치플레이션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습니다.

📌 플레이팅 도입으로 점심 고민 해결했죠ㅣ아톤 고객사 인터뷰

지금 회사의 구성원들이 런치플레이션으로 고민하고 있나요? 그렇다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도입해 보세요. 많은 기업에서 입을 모아 칭찬하고 있는 런치플레이션을 극복할 가장 좋은 서비스입니다.

플레이팅 서비스가 더 궁금하다면?

많이 보는 글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논현 키친 중식파트 윤재인 셰프, CR/Sales팀 박인재 팀장 인터뷰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베테랑 인사팀장들이 하는 생각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플레이팅이 제안하는 해결법까지!

최근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