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kip to content

플레이팅이 생각하는 맛있는 점심의 힘

점심 퀄리티가 업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
thumb_221227_01

든든한 하루를 시작하는 데에, 아침식사만 한 것이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나와 당신을 포함한 대한민국 직장인 중, 아침식사를 매번 챙겨 먹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헬스조선에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 5회 이상 규칙적으로 아침식사를 하는 성인의 비율은 계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침식사가 만능인 것은 아닙니다. 사람에 따라 아침에 무언가를 먹는다는 것이 빈속에 부담을 주는 일일 수도 있죠. 많은 사람들이 아침식사 예찬론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이유도 이와 같습니다. 하지만 잠자는 시간을 포함해 점심시간 전까지, 꼬박 10시간 이상을 공복으로 버티다 그만… ‘꼬르륵!’ 오전 10시나 11시쯤, 조용한 사무실을 가르는 우렁찬 배꼽시계 알람으로 민망한 경험을 해본 적은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것입니다.

배가 고프면 짜증이 나고, 예민해지기도 합니다. 옥스퍼드 사전에는 ‘행그리’라는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했죠. ‘배고픈’이라는 뜻이 헝그리(Hungry)와 ‘화가 난’의 앵그리(Angry)를 합친 말이라고 합니다. 배가 고플 때 예민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식사를 못하면서 체내 에너지원인 포도당이 줄어들면, 몸에서는 스트레스 호르몬을 분비합니다. 반대로 행복 호르몬이라고 하는 세로토닌은 줄어들죠. 자연적으로 배가 고파지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하고, 행복 호르몬이 감소하면서 심리적으로 예민하고 불쾌해지는 것입니다. 배고픔이 가져오는 부정적인 감정은 자연스럽게 업무의 집중력을 떨어뜨리고, 이는 생산성 저하의 원인으로 이어집니다.

요즘, 밥 한 번 먹기 힘드네요

‘잠이 밥보다 귀하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수많은 직장인들이 아침식사 대신 5분의 짧지만 달콤한 아침잠을 선택하는 이유죠. 아침식사를 거르고 출근한 직장인들은 숨돌릴 새도 없이 전쟁 같은 오전 업무를 시작합니다. 4시간의 오전 근무 시간이 끝나면 드디어 식사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찾아옵니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이 시간쯤 되면 장시간의 공복이 걸림돌이 되어 오전 업무의 집중력은 대부분 흐트러진 상태이죠. 직장인에게 점심시간은 단순한 식사시간이 아닌, 오후 시간에 가까워질수록 느껴지는 허기짐으로 급격히 줄어든 업무 집중력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인 셈입니다.

그런대로 1시간의 점심시간을 통해 리프레시를 하면서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 수 있다면 베스트겠지만, 실제로는 쉽지 않습니다. 업무가 과중한 날에는 1시간 중 절반도 지나기 전에 식사를 끝내고 다시 자리에 앉기도 합니다. 근로기준법에 명시된 1시간의 점심시간을 실제로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심지어는 한 손은 마우스에, 한 손은 샌드위치 등 간편식에, 눈은 모니터를 향한 모습으로 식사를 합니다. “메뉴 고르고, 식당에 줄 서서 기다렸다가 밥 먹고 다시 올라오면 그만큼 일이 밀리니까요.” 한 직장인은 짧디짧은 점심시간조차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현 상황에 안타까움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시간을 활용하지 못하는 것도 야속한데, ‘런치 플레이션’ 시대까지 직장인들의 유리지갑을 위협합니다. 직장인 밀집 구역의 식당은 1인 기준 10,000원을 호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기엔 꽤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실제로 오피스가의 편의점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4% 신장했습니다. 물가 상승으로 인해 직장인들이 편의점 도시락을 이용하기 시작했다는 반증입니다. 흐트러진 업무 집중력을 키우기는 커녕, 든든한 점심 식사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다시 오후 업무를 시작해야 합니다.

소중한 점심시간, 포기하지 마세요

직장 심리학을 연구해온 킴벌리 엘스바흐 미국 UC 교수는 “점심시간의 휴식이 없으면 인지적 능력이 고갈되는 것은 물론, 뇌가 휴식을 취할 때 가능한 창조적인 사고가 불가능해진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점심시간에 먹는 맛있는 음식과 약 20분의 휴식이 뇌를 충전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뜻입니다. 바쁘다고, 혹은 점심값이 비싸다는 이유로 한 끼씩 대충 넘기다 보면 구성원 개인과 조직에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구글은 ‘맛있는 점심’의 미학을 이해하는 기업이었습니다. 직원들에게 식사를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그들이 온전히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구성원들의 행복이 업무 생산성의 증가로 이어진다고 믿었던 것입니다. 회사 차원에서 맛있는 점심이 제공된다면 직원들은 더 이상 가격 부담을 느끼며 메뉴를 고민할 필요도, 바쁜 시간을 쪼개 휘뚜루마뚜루 식사를 할 필요도 없어집니다. 온전히 점심시간을 재충전의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기는 것이죠. 실제로도 구글의 직원들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동료들과 아이디어를 주고받았으며, 소통과 휴식의 시간으로 활용했습니다. 점심 복지로 개인의 재정 절약에도 도움을 주면서 조직 만족도도 크게 향상했다는 평을 받았죠.

잡플래닛에서는 점심시간이 1시간 이상인 회사를 모아 소개한 적도 있습니다. 그만큼 구직자들에게 휴식 복지가 중요한 의미라는 뜻이겠죠. 자비스앤빌런즈는 1시간 30분의 점심시간과 점심 식대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바일 게임 회사 쿡앱스는 2시간의 점심시간과 더불어 하루 세 끼를 모두 회사의 비용으로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을 소개했죠. 이외에도 모바일 홈쇼핑 플랫폼 버즈니에서는 12시와 14시 사이, 희망하는 시간에 자유로운 점심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웠습니다. 오전 업무를 마무리한 뒤, 사람이 몰리는 시간을 피해 한산한 런치 타임을 즐길 수 있다면 더 좋겠죠?

플레이팅이 제안하는 생산성 향상 솔루션

자기 계발 분야 베스트셀러 <역행자>의 저자인 자청이 설립자인 ‘이상한 마케팅’은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을 위해,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합니다.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는 특급 호텔, 미슐랭 출신의 셰프들이 당일 새벽에 요리한 음식을 사무실에 배송해 주고, 사무 공간에 예쁘게 세팅해 드리며, 식사 후 번거로운 뒷처리까지 대신해 드리죠.

막대한 비용과 여러 가지 리소스를 투여해 구내식당을 구축하지 않아도 구성원들에게 맛있는 점심 식사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팅에는 화려한 요리 경력을 가진 셰프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맛에 대한 설명은 더 필요 없겠죠? 사무공간에 식사를 세팅해 드리기 때문에 직원들은 간편하게 식사하고 남은 점심시간 40분은 리프레시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 구성원의 성장을 위해 ‘플레이팅’ 도입했죠ㅣ이상한 마케팅 인터뷰 보러가기 – Click!

실제 똑똑한 기업은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을 위해 이미 점심시간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플레이팅’의 점심 구독 서비스를 활용해서 말이죠. 구글과 같은 큰 기업은 맛있는 밥을 제공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구내식당을 구축하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은 그렇지 않죠. 기업 내 임직원 수가 300명 미만인 경우 구내식당을 구축 및 운영하기에 제한점이 많습니다. 현실적인 문제로 구내식당을 갖추고 있는 기업은 많지 않죠. 직원들에게 퀄리티 높은 점심 식사를 제공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싶어도 이를 현실화하기 어렵습니다. 이럴 때, 플레이팅을 만나면 모든 고민이 해결됩니다. ‘셰프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은 셰프가 요리한 음식을 사무실까지 따뜻하게 배달하는 구독형 구내식당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 구내식당 운영의 현실적 문제점 보러가기 – Click! 

직원들에게 밥을 제공하는 것이 기업의 입장에서는 큰 리소스 투여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실제로 회사가 어려워지기 시작하면 회사는 가장 먼저 이런 복지 혜택을 없애기 시작하죠. 하지만 조금 더 넓은 미래를 보는 CEO라면, 여유로운 점심시간을 통해 직원들에게 건강과 행복을 선물해 보세요. 당장 눈앞에 있는 비용보다 장기적인 효과를 위해 리소스를 투자해 보는 대담함이 기업의 성공 신화를 완성하기도 합니다. 점심시간을 보다 여유롭게 즐길 수 있고 ‘맛있는 식사’로 구성원들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회사, <네카라쿠배당토> 못지않게 가고 싶은 회사가 될 수 있습니다.

플레이팅 서비스가 더 궁금하다면?

많이 보는 글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회사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논현 키친 중식파트 윤재인 셰프, CR/Sales팀 박인재 팀장 인터뷰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칭찬으로 만드는 조직문화

베테랑 인사팀장들이 하는 생각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구내식당 구축의 현실적 문제점

플레이팅이 제안하는 해결법까지!

최근 올라온 글